헤드라인
정부 "지금부터 일주일~열흘이 정말 중요한 고비
새로운 격리기준 마련, 생활지원비·유급휴가비용 지급 위한 예산 확보 추진
기사입력 2020.02.03 17:20 | 최종수정 2020.02.03 17:20

박능후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 오른쪽)이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부처 기관들과의 영상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앞으로 일주일에서 열흘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의 고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여 확진자의 접촉자를 관리할 새로운 격리기준을 마련해 배포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접촉자에게 지원할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용을 위한 예산확보 절차에 들어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부부처 차관급 인사와 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중국의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지금부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정말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그 어느 때보다 모든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위기의식을 느끼고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며 "전날 발표한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와 특별입국 절차 마련, 제주도 무사증 입국 중지는 긴급하면서도 유용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각 부처가 최선을 다해 신속한 실행을 위한 조처를 해야 할 시점"이라며 "복지부 역시 내일까지 새로운 격리기준이 반영된 신종코로나 감염증 대응지침을 배포하고, 생활지원비와 유급 휴가비용 지원을 위한 고시제정 및 예산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부터 보건복지부 차관이 주재했던 일일점검회의와 보건복지부 장관이 주재했던 중앙수습본부 회의를 통합, 개최해 보다 신속하고 책임있는 의사 결정을 해나가기로 했다.


새조선신문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새조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조선신문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남포에서 올려진 정오의 기도 - 북한..
남포에서 올려진 정오의 기도 - 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