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기차 충전기 보급 확대로 시민편의 대폭 증진!
기사입력 2019.12.26 17:15 | 최종수정 2019.12.26 17:15

유통단지

 유통단지 전자관 주차장

대구시는 올해 목표인 전기자동차 충전기 23(충전소 기준 16개소) 추가 설치를 완료하고 현재까지 환경부, 한국전력공사 및 민간사업자들과 함께 총 980기의 공용 충전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이용자 편의 증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번 전기차충전기 추가 설치 완료(1216일 준공)로 대구시에 설치된 980기의 공용충전기 중 대구시가 관리·운영하는 충전기는 207기에서 230기로(전체 23.5%), 충전소는 124개소에서 140개소로 늘어났다.

 

공용충전기 설치는 기관 또는 개인의 신청을 받아 대구시 미래형동차과에서 접근성, 이용수요 측면에서 입지 평가를 우선 실시하고, 건설본부에서 후속 시공을 총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치장소는 전기차 1만대 보급 시대에 발맞춰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편의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대구은행 본점을 비롯한 공영주차장, 행정복지센터, 유천나들목(IC), 유통단지 전자관 등 평소 이용자의 접근이 편리하고 실제 충전 수요가 높은 곳 위주로 엄선했다.

대구시에서 구축해 무료로 운영 중인 공용충전기(230)의 충전요금이 202011일부터 전면 유료로 운영될 계획이며, 충전요금은 환경부에서 운영중인 공용충전기와 동일하게 적용한다.

현재기준, 충전요금 1h173.8

 

충전요금 시기와 금액은 지난 6월 대구시 충전료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 바 있다.

 

충전요금 유료화로 민간주도의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가 예상돼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편의 제공 및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대구시는 미래형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계획에 따른 전기시내버스 23대 추가 도입에 발맞춰, 20204월까지 버스차고지 대상으로 전기버스용 충전기 14(충전소 7개소)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동호 대구시 건설본부장은 시민들의 이용수요가 높은 생활권 중심으로 충전기 설치를 확대해 시민들의 편의를 증진하고, 공사의 시공품질도 높여 전기차 선도도시, 대구시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조선신문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새조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조선신문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남포에서 올려진 정오의 기도 - 북한..
남포에서 올려진 정오의 기도 - 북한..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